걸프전에서 대이라크 동맹세력에 가담했던 아랍 8개국 외무장관들은
10일 리야드에서 열린 제임스 베이커 미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지역안보와
아랍-이스라엘 분쟁및 기타 의제에 관해 조지 부시 대통령이 제시한 4개항의
제안을 지지함으로써 항구적인 중동평화를 위한 새로운 노력에 진전을
이룩했다.
아랍 외무장관들은 이날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례없이 일치 된 태도로 이라크의 쿠웨이트 점령을 종식시킨 미국의
역할에 감사를 표시했으며 이 스라엘-아랍국가간, 이스라엘-팔레스타인간
대화를 추구하는 "양면"외교노력 제의도 적극 지지했다.
베이커 장관은 이날 이집트와 시리아,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바레인,
아랍에미 리트연합,오만 및 카타르 외무장관들과의 회담을 끝낸 뒤 기자들
에게 "우리는 이들 문제에 관해 매우 훌륭한 진전을 이룩했다"고 말하고
아랍세계는 40년에 걸친 이스라엘과의 분쟁을 끝내기 위해 과거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인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베이커 장관은 아랍 국가들이 제의한 중동평화회담 개최 요구를
"적당한 시기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거부, 이에 관한 종래의 미국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걸프전과 그에 따른 결과는 이미 중동지역에는 "중요한 변화"를
초래했으 며 미국과 아랍 국가들은 앞으로 이 지역의 석유자원을 유사한
분쟁으로부터 보호하 기 위한 다음 조치들에 관해 의견의 접근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 방지와 경제협력 방안 및 아랍-
이스라엘간 분쟁 에 관한 논의의 중요성 등에 관해 대체적인 합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동평화회담에 관해서는 주로 개최시기를 둘러싸고 미국과
아랍국들 사 이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았다.
파루크 샤라 시리아 외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엔 감시하에
이같은 회담이 열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에 관해서는 아랍 국가들간에
합의가 있다고 강조 했다.
베이커장관은 그러나 전쟁의 여파가 가라앉기도 전에 회담을 여는 것은
평화적 해결책 마련을 위한 시도를 와해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지금은
회담을 열기에 적 당한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라크에 대한 압도적 승리로 미국의 영향력과 신뢰도가 그
어느때보다도 높은 지금이 중동지역에 안정을 가져올 절호의 기회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중동평화를 논의하기 위한 국제회의 개최에
이스라엘은 극력 반대하는 반면 미국은 적당한 시기에 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유용할 것이라는 모호한 입장을 취해오고 있다
이날 사우디 외무장관인 사우드 왕자는 이날 회담에서 아랍-이스라엘간
평화를 위한 부시 대통령의 제의와 관련, "우리는 이같은 구상을
지지한다"고 밝히고 "회담 참석자들은 모두가 매우 긍정적인 논의를
가졌다"고 말했다.
에스마트 압델 마기드 이집트 외무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평화 진전을
위한 아무 런 새로운 아이디어도 제시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그러나 "지금은
전과는 다른 때이 며 현 위기에서 추진력이 생겼다는 합의가 있다면 사태
해결의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커장관은 리야드 회담을 끝낸 직후 이집트를 방문,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과 회담을 가진 뒤 이스라엘도 방문할 계획인데
이스라엘 체재중 팔레스타인 대표들과도 만날 것을 제의하면서 자신은 팔레
스타인과 이스라엘간의 회담을 추진하 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튀니스의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본부 지도자들은 이같은
회담을 허용 할 것인지에 관해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일부 지도자들은
서안지역의 친PLO대표들이 베이커와의 회담을 PLO 본부로부터
허락받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 고위 지 도자는 그같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한편 베이커 장관이 11일 방문하게 될 이스라엘에서는 팔레스타인
총선과 이스 라엘의 자치권 부여에 관한 협상 등 2년전부터 내세워온
평화계획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스라엘이 아랍국가들과의 평화를
보장받는 조건으로 팔레스타인 지역 을 포기해야 한다는 부시대통령의
제안과 관련, 팔레스타인인과 이스라엘인들 사이 에 새로운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이츠하크 샤미르 총리의 수석보좌관인 아비 파즈너는 10일 이스라엘이
팔레스타 인 총선과 자치권 협상에 관한 계획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스라엘 정치 지 도자들은 제한적인 팔레스타인 자치를 허용하되 점령
요르단강 서안지역와 가자지구 에 대한 관할권은 계속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예루살렘에서는 "베이커장관에게 보내는 메시지"라고
주장하면서 한 아랍인 남자가 4명의 유태인 여성을 칼로 찔러 중상을
입히는 사태가 벌어진데 이어 부시대통령이 4개항에 포함시킨 영토포기
요구에 격앙한 이스라엘인들이 "베이커 물 러가라"는 구호와 반아랍 구호를
외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