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협의회 (공선협)는 8일 상오 서울종로구종로5가
25의1 경실련강당에서 공동대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기초의회의원선거가
음성적 탈법선거운동과 관권개입등 불법적인 형태로 치러질 경우 지방
자치제 자체가 실종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정부와 선관위및 후보자,
시민들에게 공명선거를 촉구하 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운동연합,여성유권자연맹등 9개 시민운동단체로
구성된 공선협은 정부와 선관위에 보내는 호소문에서"선거때마다
관권선거의 시비가 있었다."며 선심예산의 집행과 공무원,동장등의
선거운동,정보기관의 선거개입등 의혹을 살 우 려가 있는 행위를 중단해
줄 것과 선거사범에 대한 공정한 단속,선별적인 법집행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공선협은 또 선관위는 공정한 선거관리와 함께 불법선거운동을 철저히
단속해야 하며,선거비용 제한 규정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선협은 후보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에서 지방의회의원은 지역사회에
자원봉사 하는 무보수 명예직이라고 전제,해당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관급공사,납품등의 혜택이 나 규제를 받는 입후보자들은 스스로 출마를
자제해 줄 것과 모든 입후보자들의 선 거비용 공개등을 요구했다.
공선협은 또 시민들이 직접나서 금권,관권,타락선거를 감시,적발해
줄것과 각계 각층의 시민들이 공명선거 시민감시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호소했다.
공선협은 이를 위해 불법선거운동사례가 나열된 공명선거 채점표를
작성,올바른 후보선택의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공명선거를 촉구하는 스티커
3종을 제작,배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