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제 기초의회 선거일자가 오는 26일로 확정됨에 따라 주가는
당분간 상승기조를 나타낼 것으로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업종별로는 건설,
종이,음식료,지방금융기관등의 종목이 유망할 것으로 관측됐다.
7일 대우경제연구소와 한신경제연구소는 걸프전이 당초 예상보다 일찍
끝난 상 황에서 기초의회선거가 실시됨에 따라 선거시점을 전후하여
유동성이 강한 2조5천억 원가량의 선거자금이 대거 방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주가는 업종별 순환매매의 양상을 나타내면서 점진적인 회복세를 탈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걸프전의 조기종식으로 유가하락에 따른 전세계적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국내경제에도 파급돼 건설,자동차,중장비 등 전후 복구
관련업종의 선도로 경기 회복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지자제 선거를 앞둔
주가상승세의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분석은 지난 81년3월과 85년2월의 제11대 및 제12대
국회의원선거와 87 년12월의 대통령선거, 88년4월의 제13대 국회의원선거
등 80년대들어 치러진 4차례 의 전국적 선거를 전후하여서도 주가가
대체로 상승세를 보였던 점에 비추어 매우 설득력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업종별로는 지방경제의 활성화로 산업기반 및 지역사회의 간접자본
확충이 예상 됨에 따라 건설업과 비금속광물, 철강 등 건설관련업종이 가장
유망할 것으로 보이 며 선거특수효과를 기대할수 있는 종이 및 종이제품과
음식료업종도 강한 주가상승 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또 지방금융이 크게 활기를 띨 것으로 보임에 따라 지방은행과
단자사도 투자유망종목으로 손꼽혔다.
그러나 기초의회선거실시로 인해 필연적으로 발생될 것으로 예상되는
통화증발이 인플레심리를 자극, 최근들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부동산경기를 자극할 경우에 는 증시에도 적지않은 부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