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과 민주당은 6일 오는 26일 실시되는 기초자치단체의회선거
참여를 공식화했다.
평민당은 이날상오 김대중총재 주재로 여의도당사에서 총재단회의를
열고 기초의회선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으며 민주당도 이기택총재의
기자회견을 통해 참여 방침을 분명히했다.
*** 민주 이총재 참여의사 표명 ***
박상천평민당대변인은 총재단회의가 끝난뒤 지자제선거 참여와 관련한
특별성명을 발표, "정부여당이 수서부정은폐를 위해 정략적으로 시행하는
분리선거를 거부하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우리당이 악전고투끝에 쟁취한
민주주의의 한 기둥인 지자제를 외면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어서 <빈대잡기위해 초가삼간 태울수 없다>는 심정으로
선거참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그러나 "지자제선거참여는 수서진상규명투쟁의 포기가
아니다"면서 "이 나라에 법과 정의를 세우기위해 진상규명투쟁은 멈출수
없다"고 말했다.
평민당은 이에따라 수서비리 규탄투쟁을 위해 지자제선거가 종료된
후인 3월31일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옥외집회를 갖기로 했으며 4월부터는
2단계투쟁에 들어가기로 했다.
평민당은 또 7일하오 마포당사에서 김총재 주재로 전국
지구당위원장회의를 열어 선거 참여방법및 후보조정작업 방안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기택민주당총재는 이날 회견에서 "정부여당이 26일
기초의회선거를 강행 실시할 경우 우리당의 당원과 지지세력이
참여하겠다면 이를 막을수 없으며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내에서
적극 후보자를 지원하겠다"고 말해 선거참여의사를 분명히했다.
이총재는 그러나 "기초의회분리선거가 강행된다면 우리당은 비록
기초의회의 정당참여가 배제돼 있지만 선거국면을 적극 활용해 6공정권의
반개혁적 5공회귀와 수서부정규탄의 장으로 삼아 전국의 민주세력을
결집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