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구지방의회선거 일정이 확정발표됨에 따라 광주.전남지역에서도
출마예상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는등 선거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이지역에 절대적인 지지기반을 갖고 있는 평민당과 친여권인사의
출마기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민자당은 이번 기초의회선거가
정당공천배제에도 불구하고 선거결 과가 향후 광역의회선거는 물론 총선,
대통령선거등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선거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평민당은 특히 아직 중앙당의 선거대책이 하달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6일 광주 북구지구당이 지방의회 출마예상당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
것을 시작으로 당원 교육과 당원단합대회등 각종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평민당 전남도지부 관계자는 "이번 선거가 정당공천을 배제하고 있지만
당원중 에 출마자가 있기 때문에 선거법에 어긋나지 않게 지원하겠다"고
법이 허용하는 범 위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자당도 이번 선거가 정당공천이 배제된만큼 광역의회나 총선과는
달리 상당수 에 달하는 친여권인사의 당선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하고
친여권 인사의 출마를 권유 하고 이들의 당선을 위해 측면지원할 계획이다.
민자당 광주시지부 관계자는 "조만간 광주.전남지구당 위원장회의를
소집, 구체 적인 선거전략을 세우기로 했다"고 말하고 "그러나 이지역의
친여권 인사들은 민자 당의 지원을 꺼리고 있는데다 출마를 주저하고 있어
등록이 마감돼야만 친여권 출마 인사들을 알수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광주시선관위와 전남도 선관위도 6일부터 광주 북구와 전남
나주시군, 해남 군등지에서 입후보예상자를 대상으로 입후보 안내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하는등 공명 선거를 위한 작업을 가시화 하고 있다.
시.도선관위는 이번 교육에서 이번선거의 역사적의의,입후보,
선거절차, 선거운 동방법등 후보자가 알아야 할 사항과 공명선거를 위한
후보자의 자세, 선거법위반 행위에 대한 선관위의 대응방침등을 중심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선관위는 또 관내 투표구위원장등 선거사무종사원 전원을 대상으로
선거관리 업무처리요령, 선전벽보 첨부, 선거공보발송, 합동연설회
관리등에 대해 시군선관위별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0여곳에 이르는 정치 광고전문회사들은 지방의회 선거 특수를
노리고 의회출마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치광고제작과 판촉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한편 광주 1백10명, 전남 3백37명 모두 4백47명을 뽑는 이번 기초의회
선거에 이지역에서는 모두 1천5백-1천6백명이 출마할 것으로 선거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