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봉국무총리는 5일 오는 26일에 실시될 시군구의회
선거와 관련, "정부는 내각의 명운을 걸고 공명선거실시에 전력을
다할것"이라고 말하고 "온 국민 이 금품과 선심을 거부함은 물론
주변의 불법 부정사례를 감시하고 고발하는 민주시 민정신을 발휘함으로써
이번에는 기필코 우리 정치풍토를 혁신하는 선거혁명을 이룩해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총리는 이날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이 주최한 토론회에
초청연사로 참석 국정에 관한 견해를 밝히는 가운데 이같이 말하고 "국민
모두가 투표혁명을 이루 겠 다는 새로운 인식과 의지로 이번 지자제선거를
깨끗이 하고 공명하게 치를때 정치풍 토는 한층 개선되고 참된 민주주의도
뿌리를 내릴것"이라고 말했다.
노총리는 "정부는 광역.기초단체 동시선거의 경우 현재의 인력과
제도로는 관리 업무를 현실적으로 감당할수 없고 정당이 개입되지 않는
기초의회선거와 정당이 후보를 내는 광역의회선거를 혼합해서 실시하면
정치적인 과열로 모처럼의 지자제 선 거가 혼란에 빠질 우려가 있다고
판단, 기초의회선거를 먼저 치르기로 한것"이라고 설명하고 공명선거를
위한 국민들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노총리는 "정부는 최근 이완된 사회분위기를 바로 잡고 국민생활의
안정을 도모 하기 위해 국민적 합의를 바탕으로 한 비상한 대책을 강구하여
강력히 추진할것"이라고 말하고 "특히 불법과 비리의 온상이 될수 있는
사회구조를 과감히 그리고 철저히 개혁해 나갈것"이라고 다짐했다.
노총리는 이어 토론자들과의 일문입답에서 수서사건과 관련, "검찰이
성실히 수사를 다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언론에 대한 수사문제는
사실확인과 법적평가를 통해 수사발동 사안이 아니라는 보고를 들었으며
만약 사건에 관련된 언론인이 있다면 언 론 자체에서 해결해야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총리회담이 오는 4월 평양 IPU총회 이전에 열릴것"이라고
말하고 "총리회담에 임하는 기본입장은 남북한의 주어진 현실을 그대로
인정하자는 것이며 우리의 방어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내부결속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또 "교육체제를 근본적으로 개혁하겠다"면서 대학정원의 확대
<>대학수업기간을 필요에 따라 2-3년으로 줄이는 방안 <>사회직종과
곧바로 연결될 전문대학의 신설 <>근로청소년이 독학으로 학사학위를
취득토록 하는 방안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총리는 한보그룹에 대한 처리문제에 대해 "경제논리에 따라
주거래은행의 판단으로 처리해야하며 은행자체로 해결이 어려워 정부에
협의를 요청해오면 같이 해결책을 강구할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