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주택은 위약금지급을 요구하고 있는 26개 주택조합에 수서지구
대신 서울 가양동에 소유하고 있는 택지를 분양해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금융계에 따르면 한보주택이 수서지구 주택조합에 위약금조로
발행해준 견 질어음은 모두 9장에 9백74억2천5백만원으로 확인됐으며
지급은행은 주택은행인 것 으로 밝혀졌다.
이중 1차로 오는 11일 2백억원이 만기가 되며 4월10일
1백24억7천5백만원, 5월 부터 10월까지 매월 1백억원, 11월 49억5천만원이
만기도래한다.
한보측은 특히 오는 11일 만기가 되는 2백억원이 결제교환에 돌아오면
부도사태 를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 조합측과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금융계의 한 관계자는 한보주택이 협상의 대안으로 당초 조합아파트를
건설할 예정이었던 수서지구 택지 3만5천여평을 자사가 이미 조성해놓은
4만5천여평 규모의 가양동택지로 대토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가양동택지도 은행에서 대출담보로 잡고 있기
때문에 이를 대토로 제공하는 문제는 보다 면밀한 검토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보주택의 진성어음중 오는 23일 조흥은행에 결제가 돌아오는
금액은 1백 82장에 24억7천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