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전쟁이 사실상 종결되면서 일본 정부와 산업계는 중동복구와
관련된 일본의 기여방안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일본은 비참전국이 중동특수에만 혈안이 돼있다는 국제적 비난을
피하기 위해 전후복구 사업에 신중하게 대처한다는 기본방침을 세웠다.
일본정부는 가이후 총리주재로 "걸프위기대책본부회의"를 열고
1)쿠웨이트에 의약품 식료품등의 긴급지원 2)원유유출등에 의한
환경오염 대책 3)경제부흥지원등의 전후처리대책을 수립했다.
일본은 이에따라 내주부터 쿠웨이트에 의약품 발전기회 중전등을
공급키로 했다.
또 걸프만에의 원유유출, 유전방화등에 의한 환경오염 문제를
우려, 사우디에 오일펜스를 추가지원키로 하고 전문기술자및 조사단도
파견키로 했다.
복구지원과 관련, 일본이 경제침략을 하려한다는 소리가 제기되지
않도록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세계은행등을 통한 자금지원책을
검토중이다.
일본산업계는 25조-40조엔이 필요할 전후복구사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면서도 미국등의 반응을 감안, 눈에 띄는 행동은 자제하고 있다.
일본산업계는 전후복구사업에 직접적인 수주활동을 하지 않더라도
자금과 기술, 자재공급능력이 있는 일본 기업들에 협력요청이
있을때까지 기다린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일본기업들은 우선 기초생필품을 공급하고 점차 전기 상하수도
도로 항만복구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단련은 걸프전쟁난민 구제를 위해 10억엔 규모의 "일본기금"을
유엔난민구제 사무소에 설치하기로 했다.
소니사는 난민구제기금으로 4억엔을 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