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정부는 자국의 전후복구사업에 한국기업들이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하면서 한국건설업체들이 걸프전으로 중단됐던 공사를
조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외무부가 1일 밝혔다.
외무부의 한 당국자는 이날 쿠웨이트의 셰이크 사바 외무장관이 지난달
27일 망명정부 소재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타이프시를 방문한
소병용주쿠웨이트대사와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쿠웨이트전후복구사업에
한국기업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 했다고 말했다.
사바 외무장관은 소대사와의 면담에서 쿠웨이트정부가 전후복구공사의
대부분을 미국등에게 맡겼다는 일부 외신보도를 부인하면서 한국회사들의
관심을 촉구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소대사는 사바 외무장관에게 이상옥외무장관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국정부가 전후평화회복및 쿠웨이트 경제부흥을 위해 기여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공식표명했다 고 이당국자는 전했다.
이장관은 이 친서에서 한국정부가 유엔안보리의 제결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 천명하고 다국적군및 주변국에 대해 총 5억달러를 지원한 바
있으며 군의료지원단과 공군수송단의 파견등 정부의 걸프전 지원내용을
설명했다.
소대사는 또 사우디에 주둔하고 있는 군의료지원단을 쿠웨이트로
이동해 의료지 원활동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이에 대한
쿠웨이트정부의 반응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바 외무장관은 쿠웨이트에 잔류하고 있는 우리 교민의 조속한 귀한을
위한 협조도 약속했는데 쿠웨이트 망명정부의 복귀는 지뢰제거등의
안전조치가 완료되는 내주초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쿠웨이트주재 한국대사관의 업무재개도 쿠웨이트 정부가
복귀후 2-3주 정도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