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규제여부의 논란을 불러일으켜온 북태평양 베링공해에서의
국내 원양어업계의 올해 어획량이 최소한 지난해 수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1일 수산청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21일까지 3일동안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 소련, 일본, 한국, 중국, 폴란드 등 6개국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베링공해 어업 관리회의"에서 베링공해의 조업을 당분간
강제규제하지 않고 자율규제에 맡기기로 합의함으로써 일단 올해의 경우
지난해 수준의 어획이 가능하게 됐다는 것이다.
국내 원양업계는 지난해 베링공해에 41척의 어선을 출어시켜 총
30만t의 명태 어획을 올린바 있어 올해도 작년 수준의 어획을 통해 국내
명태수요를 충당할 수 있 게 됐다.
베링해 명태자원 상태의 검토와 자원보존및 관리방안등을 논의한 이번
회의에서 미국과 소련은 최근 베링해의 어획감소가 자원의 남획에 의한
결과로 규정, 베링공 해에서의 세계 전체어획량을 지난 85년 수준인
33만6천t으로 감축할 것을 강력히 주 장했으나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폴란드 등이 이에 반발함으로써 강제규제를 하지 않고 자율규제에 맡기기로
최종 합의했다.
미국등의 주장대로 총 어획량을 33만6천t으로 규제할 경우 우리나라는
전체의27 % 수준인 8만t밖에 명태를 잡을 수 없다.
이번 회의에서는 그러나 자원보호를 위해 지난 89년 이전 조업실적이
없는 국가 에 대해서는 베링공해에 대한 신규 진출을 억제키로 했다.
한편 이번 회의 참가국들은 오는 7월 일본에서 다시 회의를 열어
베링공해의 자 원보호문제등에 대한 협의를 계속키로 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