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민주당등 야권은 정부.여당의 지자제선거 분리방침이 국민의
관심을 수서의혹에서 지방의회선거로 돌리려는 술수라고 규정, 전국적인
수서규탄집회를 추진하거나 선거보이코트를 고려하는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평민당은 28일상오 여의도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여권이
3월에 기초의회 선거를 강행할 경우 전국적으로 수서규탄집회를
개최하겠다고 경고했다.
박상천대변인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채택된 성명을 통해 "정부와
민자당은 수서의혹을 밝히라는 국민적 요구가 분출하자 진상을
규명하기는 커녕 적반하장으로 지방의회선거를 분리해 기초의회의 선거를
3월에 실시함으로써 국민의 관심을 돌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대변인은 지난 8일 지자제선거법의 보완협상이 결렬됐을때 여야총무는
5월이후 동시선거를 합의했고 물증도 갖고있다면서 3월 기초선거후 5.6월
광역단체선거가 실시될 경우 3 4개월이라는 장기간이 사실상 선거운동기간이
돼 선거인플레를 감당할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도 총재단회의를 가진후 성명을 발표하고 "야당의 반대에도
기초의회선거를 3월말에 실시하겠다는 방침은 수서비리사건으로 궁지에 몰린
민자당이 정치국면의 전환을 노린 사기극이며 민주주의의 근본조차 부정하는
폭거로 단정하고 이를 엄중 규탄한다"고 말하고 "민주정치의 정수인
지자제에 대한 국민의 기대조차 자신의 당리당략적 정치책략으로 이용
하려는 파렴치한 작태"라고 비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