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나프타분해업체인 대림산업과 유공이 기초유분의 자체소화를
위한 계열 유화공장의 신증설에 적극 나서고 있어 가뜩이나 심각한
국내 유화제품의 공급과잉 현상이 갈수록 심화될 전망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기존 나프타분해업체인 대림산업과 유공은
자사의 기초유분 수요업체인 호남석유화학과 럭키,대한유화,한양화학등이
일제히 나프타분해공장을 신규건설키로 함에 따라 기초유분의 자가소모를
위한 자구책으로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 등 계열 유화공장의
신증설을 적극 추진하고 나서 계열 유화 제품의 국내 공급과잉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연산 55만5천t짜리 나프타분해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유공의 경우 울산
유화단지내 수요업체인 대한유화와 한양화학 등이 모두 나프타분해공장을
자체 건설키로 함에 따라 이미 지난해 연산 10만t짜리 고밀도폴리에틸
(HDPE)공장과 연산 12만t짜리 폴리프로필렌(PP) 공장을 완공했으나
여전히 기초유분이 남아돌아 계열 유화공장의 추가증설을 검토중이다.
유공은 지난해 계열 유화공장의 건설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연간
15만여t의 에틸렌이 남아돌 것으로 보여 연산 10만t규모의 폴리에틸렌
공장의 신설 또는 증설을 검토하고 있으며 프로필렌의 자가소모를 위한
8만여t규모의 폴리프로필렌 공장 증설도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림산업도 현재 여천유화단지내 호남석유화학,럭키,한양화학 등에
석유화학 기초유분을 공급해주고 있으나 이들 업체가 모두 나프타분해
공장을 건설하고 있어 기초유분의 자체소화를 위한 계열 유화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대림은 현재 가동중인 연산 12만t짜리 고밀도폴리에틸렌 공장 이외에
연산 10만t짜리 저밀도폴리에틸렌(LDPE) 공장과 연산 8만t짜리 폴리프로필렌
공장을 새로 건 설키로 하고 영국 ICI사와 미국 하이몬트사로부터 각각
관련 기술을 도입,최근 상공부에 기술도입 신고를 마쳤다.
대림은 이같이 계열 유화공장을 신설한다 해도 앞으로 여전히 연간
40 여만t의 에틸렌과 30여만t의 프로필렌이 남아돌 것으로 보여 이들
제품을 수출로 소화하거나 자가소모를 위해 계열 유화공장을 증설해야
할 판이다.
한편 지난해 국내 유화업체들의 폴리에틸렌 생산은 고밀도폴리에틸렌
(HDPE) 47만t,저밀도폴리에틸렌(LDPE) 62만t 등 총 1백9만t선으로 국내
수요 76만여t을 훨씬 웃도는 공급과잉을 빚고 있는 실정이다.
또 폴리프로필렌도 지난해 국내생산이 66만t에 달한데 비해 국내수요는
49만t에 그쳤으나 앞으로 이같은 공급과잉 현상은 갈수록 심화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