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은 올해 임투와 관련, 오는 3월중순~4월중순 업종별 지역
공동교섭을 벌이고 여의치 않을 경우 4월 하순부터 쟁의발생을 신고,
5월말까지는 임투를 끝마치기로 했다.
노총은 27일 상오 서울 여의도 노총회관에서 김대중 평민당총재
최병렬 노동부장관 이동찬 경총회장등 각계 인사와 대의원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91년도 전국대의원대회를 열고 향후 노동운동의 기본과제를
"정치경제 민주주의 실현을 통한 노동의 인간화"로 설정하고 올해 임금
인상지침을 확정했다.
노총은 이날 올해 임투일정으로 <>3월초 업종별 공동요구서 제출
<>3월 중순~4월중순 업종별 지역공동교섭 <>4월하순 업종별 지역별
쟁의 발생 신고 <>5월 초/중순 쟁의행위 가부투표및 쟁의 돌입
<>5월하순 임투종결등을 발표했다.
노총은 특히 이날 대회에서 노동조합의 정치활동을 금지하고 있는
노동조합법 및 선거법 정치자금법등의 개정을 정치권에 요구하고
5월 1일 노동절행사 거행과 수서사건의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등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박종근 노총위원장은 "오늘의 물가 폭등과 수출부진은
정부의 무분별한 통화및 예산팽창, 망국적인 부동산투기, 공공요금및
개인서비스요금의 폭등, 기업의 재테크 향락산업 진출등에 기인한다"며
"근로자들은 굳게 뭉쳐 사용자의 임금억제와 각종 노동탄압에
맞설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