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6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보도''를 발표,전체 북한군및
민병조직에 ''전투동원태세를 갖출데 대한 명령''을 하달했다고 내외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이날 중앙및 평양방송을 통해 발표한 이 보도에서 팀스피리트
훈련을 "공화국 북반부를 선제타격하기 위한 예비전쟁이며 핵시험전쟁"
으로 비난하면서 이에 대처하기 위해 "조선인민군 육해공군.조선인민
경비대 전체부대들과 노동적위대.붉은 청년근위대 전체대원들에게 높은
혁명적 경각성을 가지고 만반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춘데 대한 명령을
하달했다"고 말했다.
이 방송은 이와함께 각종 건설현장에 투입된 군병력들에 대해서도
"임의의 시각에 긴급출동 할수있는 만반의 준비를 갖출것"을 촉구하고
이 조치를 "응당한 자위적조치"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