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감독원은 앞으로 증권거래 미수금을 고의로 발생시키는 등
거래질서를 어지럽히는 사례가 적발되는 증권사에 대해서는 특별검사를
실시, 기관경고와 관계임직원 문책 등 무거운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27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이달초부터 미수금이 발생한 계좌는 바로
다음날 일괄 정리하도록 돼 있는데도 불구, 지난 18일께부터 미수금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음을 중시하고 각 증권사별로 미수금 발생사유를
파악하는 등 미수금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감독원은 특히 최근의 미수금 급증이 단기간의 주가상승을 노린 일부
투자자들의 투기적 거래에서 빚어지고 있다고 보고 25개 증권사에 대해
앞으로 미수금을 상습적으로 발생시키는 등 제도를 악용하는 투자자에
대해서는 신용거래를 대폭 줄이는 등 대고객 계도를 강화하라고 시달했다.
감독원 관계자는 이와관련, "현재까지 조사한 바로는 증권사의
담당직원이 투자자에게 미수금을 고의로 일으키도록 부추긴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최근 수일동안 미수금이 늘어난 것은
단기매매차익을 겨냥한 일부 투자자의 무리한 주식매입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러나 최근 걸프전의 전황을 따라 주가가
급등 또는 급락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 틈을 타 증권사직원들이
약정고를 무리하게 늘리기 위해 고객에게 과도한 신용거래를 유도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앞으로 당분간은 미수금의
추이를 예의 주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