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전쟁 발발이후 특별석유수급대책의 일환으로 실시한 1단계
소비절약 시책으로 지난 1개월동안 약 4백34억원어치의 에너지를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동력자원부가 발표한 1단계 소비절약 시책 효과에 따르면 차량
10부제 운행으로 하루평균 휘발유 소비가 대책전의 6만3천5백배럴에서
5만7천4백배럴로 약 12% 감소,하루 6억원씩 1개월동안 1백86억원이 절감되는
한편 도심지역 차량주행 속도가 종전의 시간당 22.1 에서 25 로 13%
향상됐다.
또 대형 네온사인 사용금지,TV 방영시간 단축및 가로등 격등제등
절전시책의 직.간접효과로 평균발전량이 대책전의 3억1천9백60만KWH에서
3억1천3백10만KWH로 대전 직할시의 하루 전력소비량보다 많은 6백50만
KWH가 줄어 하루 1억8천1백만원,지난 1개월동안 56억원의 절약효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원자력,유연탄,무연탄등 비석유발전소의 가동을 높이고
유류발전소 가동을 줄임에 따라 벙커 C유 2만6천7백배럴,경유 1만9백
배럴등 하루 3만7천6백배럴의 발전용 유류소비를 절감,하루 6억2천
만원씩 1개월동안 모두 1백92억원을 절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