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군의 지상작전이 성공하고 있다는 낙관적 보도로 동경의 주가는
25일 개장초부터 상승했다.
닛케이(일경)주가지수는 동경주식시장에서 거래가 시작된지 5분만에
48.55포인트가 오른 25,951.36이 되었다.
그러나 중개상들은 투자자들이 신중한 자세를 보여 거래량은 많지
않을것이며 주가의 변동이 심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경외환시장에서는 다국적군이 승리를 신속히 거둘것이라는
기대로 달러값도 상승세를 보였다.
개장초 엔화에 대비한 달러시세는 22일의 폐장가인 1백30.50엔보다
1.55엔 오른 1백32.40엔을 기록했고 대마르크 시세는 1.5113마르크였다.
이 시세는 뉴욕의 22일 폐장가에 비해 강보합세를 보인것으로 22일의
뉴욕외환시장 폐장가는 1백32.05엔과 1.5055마르크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