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2일상오 국회 의원회관회의실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신임 김종호원내총무의 임명을 인준하고 임시국회소집문제등 수서
사건의 정치적 마무리대책등을 논의한다.
이날 의총은 특히 서청원제3정책조정실장의 수서민원관련 문서변조및
당정회의 메모가 공개된데 따른 향후 대응책을 집중 논의할 예정인데 민주계
일부의원들이 수서의혹을 완전히 해소키 위해 야당의 임시국회소집및
국조권발동요구를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