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수서특혜비리 수사발표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재야, 학생단체와 일부 정당들이 19일 잇따라
수사미흡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항의 집회와 시위 계획을 세우고
있어 한동안 뜸했던 ''가두정치''가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재야/학생단체 조사미흡 비난/시위계획 ***
또한 92-93년의 권력교체기를 앞두고 올해를 ''전면투쟁''의 시기로
벼르고 있는 재야/학생단체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현체제의 부도덕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보고 이를 침체됐던 운동권의 회생
기회로 삼을 방침이어서 개학과 임금투쟁 및 지방자치제 선거가 몰려
있는 올봄의 가두정치가 자칫 폭발성을 띨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민주당은 20일 상오 9시께 당사에서 철야농성중인 당직자와 당원
등 3백여명이 서울시청앞에 모여 규탄집회를 가진뒤 청와대까지 침묵
도보시위를 벌이고 주말께 주요도시별로 규탄집회를 가질 예정이며,
민중당도 민자당과 평민당을 제외한 모든 정파와 재야사회단체를 망라한
규탄집회 및 시위와 범국민서명운동등을 벌인다는 게획아래 실무자들은
이들 정파 및 단체와 접촉케 하는등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 중앙당과 50개 지구당에서 3백여명이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는
민중당은 19일 하오 3시께 당원 70여명이 서울시청앞에 규탄집회를
가지려다 경찰의 저지에 밀려 당사로 돌아가 농성을 계속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