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는 지난 4일 북경에서 있었던 북한측과의 정무참사관 접촉에서
북한이 이라크에 대해 유엔안보리 경제제재조치를 위반하며 스커드 미사일등
전쟁물자를 공급할 가능성에 대해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은 12일 지난 14차 미-북한 실무접촉에서
"미국측은 과거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 북한이 이 지역에 전쟁물자를
공급했던 사실을 예로 들어 중동지역에 대해 북한이 전쟁물자를
수출하는데 대한 우려를 공식으로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측이 이라크라고 구체적으로 지적하지는 않았다"고
말하고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 북한측이 스커드 미사일등을 공급한 사실을
상기시키고 간접적으로 이라크에 대한 무기수출 가능성에 대해 주의를
환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의 한 대변인은 이에대해 "북경회담에 대해서는 회담 내용을
공개할수 없다"고 말했으나 국무부가 북경회담에 앞서 지난달 31일 북한에
대해 유엔 경제제재를 지켜줄것을 희망하는 입장을 발표했음을 상기시켰다.
국무부는 이 발표문에서 "우리는 북한이 경제제재를 지킬것을 기대하며
미사일 부품이나 미사일을 특히 이같은 위기의 시점에서 중동지역에
확산시키는 행위를 할 경우 매우 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 타임스는 이날 미국 외교관들이 14차 북경접촉에서
북한측에 대이라크 무기수출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보도하고
북한은 이에대해 경제제재를 지키겠다는 종래의 입장을 되풀이 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한 국무부 관리의 말을 인용, "2월4일 회담은
때로는 우리보다 더 내용이 정확한 언론의 북한의 무기수출 가능성에 따른
것"이라고 말하고 미-북한이 일반적인 한반도 긴장완화 문제외에 특정
외교사안을 다루기 위해 만난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또 미 정보보고에 따르면 지난주 스커드 미사일 부품이
북한에서 이라크로 몰래 도입되고 있었으며 이란의 보잉 747기가 미국
관리들의 말로는 스커드 미사일인 것으로 보이는 밝혀지지 않은 물자를 싣고
북한을 떠났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이란이 현재 재고가 떨어지고있는 이라크 미사일을 보충하기
위해 비밀리에 이라크로 미사일을 실어 낼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다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