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12일 제1차 산업재해예방 6개년(91-96년)계획을 마련,오는
96년까지 모두 4천4백31억원의 예산을 들여 현재 1.71%인 재해율을
0.93%로, 2.75%인 사망 재해율을 1.50%로 줄여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노동부는 산재예방을 위한 주요사업으로 사업장 규모에 맞는
안전보건 전담조직을 두고 1천5백억원의 재해시설 융자자금을 확보하며
<>위험기계.설비는 설계과정부터 안전평가제를 실시하고 검정대상 보호구,
안전장치를 17종에서 30종으로 확대하는 한편 <>중소기업의 재해예방강화를
위해 유해.위험작업의 하도급에 대한 사전 인가제를 실시하는 한편 국고
지원 안전보건 진단대상을 8백개소에서 4천개소로 늘릴 방침이다.
노동부는 또 <>건설업등 옥외형 산업재해 예방추진을 위해 14개
유해위험작업 종사자에 대한 자격제도를 실시하고 신도시,지하철등 대단위
건설현장에 산재예방전담반을 설치하며<>작업환경개선및 근로자 건강관리를
위해 신규화학물질에 대한 유해성조사를 실시하고 유해물질 취급근로자의
특수 건강진단을 년 1회에서 1-4회로확대 실시하는 한편 <>산업안전 보건
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산업안전보건 전문인력양성 숫자를 연간 2만3천
9백명에서 9만8천5백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노동부는 산재예방 6개년계획의 첫해인 올해엔 재해다발.직업병요인
4천2백20개 사업장을 선정,집중관리하고 특히 건설현장 7백개소,화학,
화약류 업체94개소,중금속.유해화학 물질 취급업체 3백개소,영세사업장
20개소에 대해선 지도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