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선관위는 8일 설날 연휴기간을 전후해 명절분위기를 틈탄 선물
공세, 선전물게시등 지자제 사전선거운동 사례가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보고 이를 철저히 단속, 공명선거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이에따라 현재 활동중인 상설단속반외에 각 시도선관위별로
오는 9일까지 기동단속반을 발족시켜 금품살포 <>향응및 선심관광
<>인사장, 달력, 명함돌리기 <>호별방문등을 중점 단속하고 특히 설날
세시풍속행사에 후보예정자나 정당에 대한 지지, 추천, 반대를 위하여
금품과 음식물을 제공하는 행위를 엄단키로 했다.
선관위는 이와함께 선거공고일 전까지 언론매체및 각종 인쇄물,
현수막등을 통해 공명선거 정착을 위한 대국민계도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