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의 대소기술 도입이 한.소 경협타결 이후 구체화되면서
최근 활기를 띠고 있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현대,대우 등 재벌그룹들은 지난해 한소
양국간의 기술협력 등을 포함한 30억달러규모의 경협자금 세부내용이
확정됨에 따라 상업화 가능성이 있는 소련의 첨단 및 기초기술의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기술자들로 구성된 대규모 기술협력단의 소련
현지파견과 소련 기술관계자들의 방한초빙 등 본격적이 교류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삼성그룹은 강진구삼성전자회장을 비롯한 삼성종합기술원,
삼성가전연구소,삼성반도체연구소 등 그룹내 주요 연구소 소장들이
총 망라된 20여명 규모의 삼성기술협력단을 이달 중순 소련에 파견할
계획이다.
오는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간 소련을 방문할 이 기술협력단은
방소기간 중 소련 전자부,전기기계부 및 과학원과 산하연구기관 및
연구소를 둘러보고 공동연구소설립 및 상업화 가능성이 있는 소련
첨단기술의 도입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현대그룹은 항공 및 특수강분야에서의 대소 기술협력을 강화키로
하고 이달말이나 3월초 소련 과학아카데미 등 주요 기관의 기술관계자들을
초빙할 계획으로 있다.
현대는 계열사인 현대정공의 헬기사업부문에서 소련의 기술을 도입키로
하고 3월초 이 문제를 협의하기위해 소련 항공부 차관일행을 초청할
예정이며 현대강관 역시 특수강 기술도입을 논의할 목적으로 3월중에 관련
소련전문가를 한국으로 초청키로 했다.
대우그룹도 레닌그라드에 있는 이오페(IOFFE)물리기술연구소와 광전자
등 첨단기술의 개발과 이의 상업화를 위한 합작회사를 설립키로 하고 양측
실무진들이 현재 서울과 레닌그라드를 오가며 구체적인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핵에너지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등과도 접촉,특수표면
처리기술 등 10여가지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상업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작업을 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