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군의 지상전이 임박했다는 추측이 나도는 가운데 미공군
전폭기들은 기존에 사용하던 재래식 폭탄들을 보다 더 명중률 높은
매브릭 미사일로 바꾼 것으로 사우디의 서방측 풀기자단이 6일
밝혔다.
리야드의 미중동사령부는 이에 대해 아무런 논평도 하지 않고 있지만
관측통들은 이 전폭기의 장착무기교체가 지상전투의 최종적인 준비
단계라고 분석하고 있다.
사우드 공군기지의 한 공군조종사는 이에 대해 "전폭기에 새 미사일을
장착한 것은 바로 지상전이 며칠내로 임박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
전폭기들은 지상군들을 엄호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 K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