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시 창포동 경남창포아파트 사기분양사건을 수사중인 경남도경은
경남종합건설 전대표 김인태씨(44.동남일보회장)를 5일중 소환해 아파트
신축.분양과정상 건축법 및 주택건설촉진법 위반여부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이기로 했다.
*** 입주자대표 50여명 항의농성위해 상경 ***
경찰은 또 김씨가 박종택 경남부지사를 비롯한 관련공무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도 집중조사할 방침이며 소환에
불응할 경우 2차 출석요구서를 발부하거나 임의동행 형식으로 연행할
방침까지 세워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경찰은 김씨의 비자금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진 경남
종합건설 경리직원 김모씨(34.여)에 대해서도 소환조사를 벌여 김씨와
관련공무원들간의 결탁여부를 밝히기로 했다.
경찰은 직무유기혐의로 입건된 박부지사를 비롯, 양정식 도건설
국장등 관련공무원들에 대한 재수사를 금주내로 마무리, 뇌물수수등
추가입건여부를 밝혀 다음주초 검찰에 송치키로 했다.
한편 김씨등에 대한 불구속 수사지시에 반발해온 아파트 주민
1백여명은 이날 상오 6시30분께 국회의사당앞 농성을 위해 마산시
양덕동 고속버스터미널에 모여 상경키로 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50여
명만 7시께 상경했으며 나머지 주민 50여명은 이날 상오 9시께 평민당
마산을지구당(위원장 김창원)에 몰려가 항의농성을 벌였다.
이들 입주자 대표는 이날 상오 상경을 위해 시내 K관광버스
2대를 예약했으나 경찰과 시청의 압력으로 예약이 취소되자 고속
버스편으로 상경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