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파산선고를 받고 거래없는 폭락세를 계속해온 대도상사주식이
2일 하한가되면서 2만9천5백50주나 거래돼 관심을 끌고 있다.
대도상사 주식은 지난해 9월20일 법원에 회사정리절차신청을 내고 관리
대상종목으로 지정된 이후 이날까지 연일 하한가로 폭락, 당시 9천원선
에서 1천9백60원으로까지 떨어졌고 이 기간중 거래량도 4천주 정도에
그쳤었다.
이날 거래량이 이처럼 크게 늘자 법정관리까지 기각(90년 11월1일) 된
마당에 누가 이 주식을 매입하는지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거래상황을 보면 매도량은 쌍용증권창구가 4천9백50주로 가장
많았고 매입량은 서울증권창구에서 1만7천50주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증시관계자들은 이 회사정리와 관련해 부채를 다 갚고도 주주에게
돌아올 잔여재산이 있을지 의문인터에 누가 주식을 매입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