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스라엘 참전경우 이라크 지원키로 **
이란과 이라크는 걸프전쟁의 발전추이에 따라 후일 이란이 이라크를
도와 참전키로 하는 비밀협정에 합의했다고 산케이 신문이30일 국제
군사 소식통의 말을 인용,보도했다.
소식통은 비밀협정에 따르면 이란은 이스라엘이 참전하는 경우 <>
이라크가 다국적군에 의해 점령당하거나 회교교국가로 존속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타격을 입는 2가지 경우에 참전하도록 돼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어 최근 이라크 항공기 80여대가 이란에 착륙한 것과 관
련, 비밀협정에 이에관한 합의가 있는지는 분명치 않지만 스스로의
판단으로 이라크를 탈츨한 조종사들이 80여대나 되는 비행가를 몰고
이란으로 온 것은 아무래도 자연스럽지 않다면서 항공기 착륙에 관해
서도 양국간에 모종의 사전합의가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