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수수료율과 할부구매수수료율이 사용기간에 따라
다단계화된다.
장기신용카드는 내달 1일부터 업계 처음으로 다단계현금서비스 수수료율및
할부구매수수료율 적용에 들어간다.
또 LG카드도 같은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한편 시스템보완작업을 거쳐
현금서비스 수수료율과 할부구매수수료율을 다단계화, 오는 7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현금서비스수수료율과 할부구매수수료율의 이같은 다단계화는 최근
정부의 신용한도축소및 장기할부억제 조치와 관련, 업계가 마련한 첫
구체적 대응전략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현금서비스수수료율의 경우 사용기간에 관계없이 2.5%로
일률적용되고 있으며 할부구매 수수료율도 할부기간에 관계없이 은행계
카드사가 15%, 전문계 카드사는 17%로 일괄적용하고 있다.
장은카드가 내달부터 실시할 다단계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은 사용기간에
따라 최저 1.8%에서 최고 3.0%까지 5단계로 적용된다.
결제일 26일을 기준으로 할때 현금서비스를 매월 1~10일사이에 받을경우
3.0%의 수수료율이 적용되며 <>11~15일 2.7% <>16~20일 2.4% <>21~25일
2.1% <>26~31일 1.8%등으로 차등적용된다.
이같은 다단계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을 연리로 환산하면 최저 19.2%
최고 24.3% 평균 21.68%로 이는 종전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이 최저 16.01%
최고 33.8% 평균 22.8%인 것과 비교해 볼때 수수료율이 1.12%포인트
내리는 셈이다.
장은카드는 또 할부구매수수료율도 할부이용기간별로 다단계와, 장기
할부수수료율은 올리고, 단기할부수수료율은 내리는 조치를 취한다.
다단계 할부구매수수료율도 역시 5단계로 구분, <>할부기간 3개월엔
9% <>6개월 13% <>9개월 15% <>12개월 17% <>18개월 19%등으로 차등
적용한다.
다단계 할부구매수수료율의 평균연리도 14.6%로 현행 은행카드의
수수료율 15%와 비교, 수수료율이 0.4%포인트 인하되는 효과를 갖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