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올해 팀스피리트 한미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북침도발.핵시
험 전쟁"으로 규정하고 대화및 통일의지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하고 있으나 그 강도가 예년에 비해 다소 움추리고 있는 듯한 인상을
보이고 있다"고 정부의 한 당국자가 29일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히 남북대화와 관련 "지난해 북측대표단 연합회의 성명에서
팀스피리트훈련과 대화는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대화를 전면
거부했던데 비해 지난 28일 조평통성명에서는 남조선당국이 통일문제를
논의할 상대로 될 수 있겠는가에 대하여 재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완만한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데서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한이 팀스피리트훈련을 구실로 대화를 중단할
것인가 여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르며 곧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북측
회담대표단 연합회의의 팀스피리트훈련 관련 성명과 북측의 군최고사령관
전투동원준비 명령이 발표된 다음에야 팀스피리트훈련 기간중에도 회담에
응하게 될 지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