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가 걸프전쟁의 다국적군을 돕기위해 자위대 수송기를 파견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이번에는 집권 자민당 내부에서 자위함의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자민당이 28일 걸프전쟁에 대한 종합 대책을 수립하기위해 긴급
소집한 산하 12개 부회장회의에서 주관 국방부회가 대책을 발표함으로써
밝혀졌다.
국방부회는 이날 난민이송을 위해 자위대기에 뒤이어 자위함의 파견을
검토하고 있으며 <>국제 긴급 원조대 파견법상의 대상관청에 방위청을
추가, 중동지역에서 의료활동.전재 복구를 위해 자위관을 출동시킬 수 있는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보고 했다.
이에대해 각 부회장들은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이같은 방침이
정부안으로 정식 채택될 경우 또다시 야당측과 반전 시민들의 심한 반발을
살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각 부회는 자위의무관의 파견,민간기의 적극 이용, 이라크의 원유
유출로 야기된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지원 대책등을 제안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