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은 해외 데이터베이스 (DB. 정보은행) 부문을 대폭 보강,
상용 DB 사업확대에 치중하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오는 92년의 자본자유화와 관련, 최근
국내에서 국제금융 DB 수요가 급증하자 미국의 종합금융 DB인 "쿼트론"
(Quotron)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쿼트론 금융 DB는 로이터 모니터 텔레레이트및 나이트리더와 함께
세계 4대 리얼타임 금융서비스로 인정받고 있는데 현재 전세계적으로
10만여대의 터미널이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삼성물산은 쿼트론의 국내서비스망 구축을 위해 현재 한국데이타
통신및 한국통신과 회선구축방식 요금체계사후관리등의 문제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쿼트론외에도 이미 오르빗 BRS 컴라인 DB등도 국내
대행판매하고 있다.
영문 컴라인 DB의 내용은 조일신문등 일본내 90여종의 신문 잡지
기사와 통신 화학전자 의학 자동차등 30여개분야에 관한 산업전반정보등이
담겨있다.
또 88년 7월과 89년 7월부터 각각 서비스를 개시한 미국 맥스웰
온라인사의 특허 과학 기술중심의 오르빗과 의약/비즈니스의 BRS
DB는 현재 국내 사용자가 각각 60명 50명선에 이르고 있으며 문헌 DB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