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등 일반은행의 총이익은 전년보다
10.5% 증가한데 그쳐 경영실적이 매우 저조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은행감독원이 25일 은행장및 감사회의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은행의 총이익은 1조3천9백59억원으로 전년보다 10.5%가 늘어 88년
73.0%, 89년 72.9%의 증가율에 비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의 총이익은 1조6백76억원으로 전년보다 1.8% 증가하는데 그쳐
88년의 70.0%, 89년의 73.3% 증가율에 비해 크게 둔화됐다.
시중은행들의 영업실적이 이같이 부진한 것은 지난 89년 11월 대출금리가
1% 포인트 인하됐고 <>외환수수료가 현실화되지 않았으며 <>89년 12월
증시안정을 위해 투신사에 2조8천억원을 지원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지난해 증시침체로 증권투자를 통한 수익이 격감하고 잇따라 증시
안정자금에 출연한 것도 은행들의 수지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됐다.
한편 지난해 지방은행의 총이익은 3천2백83억원으로 전년보다 53.3%
증가하여 시중은행보다 경영실적이 양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89년말에 실시한 증자효과가 90년에 나타났으며 적자를 보였던
광주은행이 흑자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지방은행도 88년의 총이익증가율 89.4%, 89년의 71.2% 보다는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