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의정부, 동두천시, 고양군등 경기북부 12개 시/군이 방범원을
포함한 고용직 이상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기본급의 1%를 광주민주화
운동 희생자 유족 및 부상자돕기 성금명목으로 강제 징수해 직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의정부시의 경우 지난 20일 방범원 35명을 포함, 고용직이상 전체공무원
7백57명으로부터 1월분 급료를 지급하면서 사전 예고없이 기본급의 1%씩
모두 2백80만원, 동두천시 1백41만8천3백원을 모금하는등 시군 모두
일정액을 강제 모금했다.
공무원 박모씨(34)는 "민족의 아픔에 동참한다는 취지는 좋으나 사전
예고나 최소한 자율적인 형식이 아닌 강제징수는 5공식 발상"이라고
말했다.
또 방범원 김모씨(43)는 "하루 10시간씩 근무해도 급료수준은 형편
없어 세금을 떼고 나면 생활이 어려운 형편인데도 이같은 부담까지 지우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시/군 내무, 총무과장 회의에서 시군별로
8천만-2백만원을 할당, 내달 24일까지 모금토록 지시했으며 이와함께
공직자도 이달치 기본급의 1%정도를 자율적으로 기탁하도록 방침을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