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4공단에서 오디오 카세트를 생산수출하고 있는 명성전자의
대표 김동현씨가 거액의 부도를 내고 잠적, 협력업체의 연쇄부도가
우려되고 있다.
25일 관련공단본부및 은행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21일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 영등포지점에서 1억2천만원의 1차부도를 낸데 이어 22일
1억4백만원, 23일 1억1천8백만원, 24/25일 1억9천7백만원등 총
5억3천9백만원의 부도를 냈다.
이 회사는 만기가 되는 어음액이 오는 2월 15억1천8백만원, 3월
11억3천9백만원등 올연말까지 총 44억1천4백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협력업체에 큰 타격을 줄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부도발생직후 이 회사는 노조위원장을 주축으로 6인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 채권단과 신용보증기금 대한보증보험등 투자기관에 투자지속을
요청하는 한편 사원총회를 통해 총근로자 6백40명의 91년도 상여금과
퇴직금 지급을 회사가 정상화될때까지 유보하고 회사를 살리기 위해
전사원이 공동노력할 것을 결의했다.
이 회사는 지난 80년 설립, 연간 3백억원어치의 카세트레코더
뮤직센터등을 수출해 왔는데 지난 86년에는 1천만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고 지난 89,90년 수출액은 각 3백5억원에 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