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공군은 이라크의 중폭격기 3대를 지상에서 파괴하고 최정예 공화국
수비대를 공격했으며 이 과정에서 F-16기 1대가 방공포에 격추됐다고 미군
당국의 한 대변인이 24일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전황 브리핑에서 격추된 조종사 그레그 피핀 중령이
미해군 헬기에 의해 극적으로 구출됐다고 말하고 이제까지 이라크에 의해
격추된 미군 공군기는 3대의 헬기를 포함해 모두 10대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다국적군 공군기들이 지금까지 1만5천회를 출격, 이라크
공군기 19대를 격추시킨 반면 이라크 공군에 의해 격추된 항공기는 한대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라크가 지난 23일 밤 이스라엘과 사우디쪽으로 모두 6기의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모두 요격됐다고 말하고 지금까지 사우디로
발사된 미사일은 모두 22기로 이 가운데 18기는 요격되고 4기는 비거주
지역에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부분이 군인인 40명의 이라크인이 넘어왔으며 이들중 하급장교
부부도 포함돼 있다고 전하면서 이들의 탈출은 이라크군의 사기저하와
식량부족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걸프 지역에 배치된 미군은 육군 26만명, 해군 7만5천명, 해병대
9만명, 공군 5만명등 총 47만5천명에 이르고 있으며 사우디, 영국, 프랑스
및 이집트를 포함한 미군외 다국적군 병력이 20만명에 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