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은 소비성가계자금및 가계부업자금에 대한 대출을 대폭 억제하기로
했다.
한은은 21일 "금융자금운용의 효율성제고를 위한 금융기관지도"라는
공문을 각 은행에 보내 이같은 방침을 시달했다.
이 공문에서 한은은 제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대출
운용및 회사채인수시 제조업체에 대해 우선 지원토록 했다.
또 소비성자금대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레저산업 오락서비스업
음식점 숙박업등 소비성서비스업에 대한 자금자원을 최대한 억제
토록 했으며 비제조업대출은 물론 제조업대출에 있어서도 여신 심사를
강화, 용도를 정밀심사하여 실수요자금 범위내에서만 자금을 지원
토록 했다.
한은은 이와함께 여신취급후 각은행은 수시 또는 정기적으로 대출
자금의 용도를 점검, 용도외대출에 대해서는 관련대출을 즉시 회수
하도록 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