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만사태비상대책특별위는 19일 페만전쟁이 발발한 17일의 하루수출
실적이 1억6천70만달러로 올들어 처음으로 지난해의 하루평균수출액
(1억6천8백만달러)을 밑돌았다고 발표했다.
대책위는 그러나 1일점검을 하고있는 20개품목의 물가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속적인 안정세유지를 위해 이날부터 쇠고기와
돼지고기를 집중방출키로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물가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요금을 인상한 숙박및
목욕업협회에 요금을 환원토록 시정명령을 내렸으며 18일 하룻동안
단속을 통해 매점매석 1백27건(유류 73건, 생필품 54건)등 행정조치를
취하도록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주요시설경비 강화조치로 김포공항경비원을 95명에서
1백33명으로 늘리고 정부청사경비원에게 총기를 지급하는 한편
페만전쟁관련 주한외국공관 30개국 60개시설의 경비인원도 9백21명에서
1천2백25명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