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사부는 18일 과다하게 인상된 서비스요금을 인하하라는 행정지도에
불응한 목욕업소 9곳, 숙박업소 2곳, 다방 4곳등 모두 15개 업소를
국세청에 통보,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이가운데 9개 목욕탕은 1천 5백억원하던 목욕료를 연초에
1천 8백원으로 올렸거나 지난해부터 이미 1천 8백-2천원씩으로
인상한 업소들이며 4개 다방은 커피 1잔 값을 8백원에서 1천원으로
25%, 2개 숙박업소는 숙박료률 28% 이상 올려 받은 업소들이다.
대중서비스업의 요금인상에 대해 세무조사를 의뢰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보사부는 물가지도대책반을 편성 수도권지역 대중서비스업소의
각종요금에 대해 행정지도를 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