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페르시아만 전쟁 발발에 따른 국내 유가인상에 대비, 최근
일부 유종이 품귀현상을 보이는 등 부작용이 빚어지고 있어 18일
정유사를 비롯 대리점, 주유소등에 대한 집중단속에 착수했다.
이에따라 이미 치안본부 특수수사대와 동자부및 각시.도에 설치된
합동단속반이 출고조절이나 판매거부,매점매석 여부등에 대한 실태
조사에 착수,적발된 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일벌백계한다는 정부방침에
따라 관련자를 구속수사키로 하는 한편 해당업소에 대한 영업정지나
허가취소등 강력한 규제를 가할 방침이다.
한편 강현욱동력자원부차관은 18일하오 정유 5사 부사장을 동자부로
긴급 소집한데 이어 주유소,대리점등 유통업계 관계자회의를 잇따라
열어 출고조절,판매거부등 공급차질행위에 대한 엄단방침을 밝히고
유류 품귀현상을 막을수 있도록 수송을 원활히 할것을 지시했다.
동자부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정부의 재고물량이 충분한데다
서울의 경우 정부 비축분을 방출하고 있음에도 일부에서 품귀를
빚는것은 적기수송이 안돼 일시에 몰리는 수요를 감당치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정유사와 대리점,주유소등이 심야수송을 확대하는등
적절한 대책을 강구토록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