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17일 페르시아만에 파견될 국군의료지원단 요원의 선발을
끝내고 이날부터 육군 모부대에서 2주간 예정으로 훈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 들어간 의료지원단 요원은 지난 14일 출발한 20명의 선발
대요원을 제외한 1백34명으로 사막전 및 화학전 대비훈련과 정신교육
주변국실정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교육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