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17일부터 시행되는 근로자장기저축과 관련, 이 예금을
담보로 대출을 실시하지 말도록 각 은행에 지시했다.
한은은 은행들이 기존 재형저축과 같이 근로자장기저축에 가입한
고객들에게 납입원금의 최고 90%범위내에서 대출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저축제도의 근본취지에 어긋나며 소비성대출 억제시책에도 역행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또 이 저축의 금리가 연 12.5-13.0%이지만 일반자금
대출금리가 12.5%에 달해 역금리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은행들이 이 저축을 담보로 대출하는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이에 따라 최근 시중은행 여신담당자들을 소집, 이 저축을 담보로
대출을 실시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은행들은 그러나 근로자장기저축을 담보로 한 대출을 금지하는 것은 이
저축의 장점중 하나를 소멸시키는 것이라면서 대출금리를 올려서라도
저축담보대출이 가능토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