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페르시아만에서 전쟁이 일어날 경우 즉각적으로 TV방영시간을
하루 2시간씩 단축하고 <>가정용 대형난방보일러 등유사용 금지 <>자가용
10부제 운행 <>대형 네온사인 전면금지 <>가로등 격등제를 실시하는 한편
국내석유가격도 인상, 석유소비를 10%(1일 13만배럴) 줄이기 위한
"1단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 전쟁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거나 석유수급에 차질이 우려될 경우에는
석유가격을 추가로 인상하는 한편 <>등유배급제 <>제한송전 <>자가용
차량쿠폰제 <>전세관광 자가버스의 짝홀수제등을 내용으로 하는 2단계
조치를 취해 석유소비를 추가로 15% 줄일 계획이다.
그러나 경제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산업용 유류사용은
제한하지 않고 제한송전도공장은 제외키로 했다.
이승윤부총리와 외무 국방 동자장관은 11일 하오 이같은 내용의
페르시아만 특별대책을 노태우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동자부는 페만전쟁이 발발할 경우 전쟁기간중에는 전체도입물량의
56.5%인 하루 54만7천배럴, 전쟁후 최소한 5개월이상 걸릴 복구기간
중에는 28.3%인 하루 27만4천배럴씩의 원유도입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보고 강력한 에너지절약시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도입차질분에 대해 1개월까지는 현재 수송중인 3천2백40만
배럴로 충당하고 3개월까지는 정부비축분및 정유사재고를 70대30으로
활용하는등 비축유를 방출키로 했다.
또 전쟁발발시 국제유가가 배럴당 30달러이상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전쟁종결후 예상되는 원유가수준을 감안, 1단계로 국내유가를
인상한뒤 페만전쟁의 장기화로 고유가가 지속될 경우 2단계로 추가
조정키로 했다.
동자부는 이와 함께 페만전쟁발발 즉시 1단계 석유소비억제책으로
자가용과 전세및 관광버스 관용/공공기관용버스의 10부제운행을
실시하고 가정용 보일러 연료의 등유사용을 전면 금지시킬 방침이다.
또 TV방영시간단축및 네온사인 점등 금지외에 <>전국적인 가로등
격등점등 <>산업체및 공공기관의 절전운동등을 실시키로 했다.
2단계로 자가용 차량쿠폰제 실시로 휘발유보시를 20% 줄이고
전세/관광버스의 50%, 화물차의 10%씩 운행을 감축시키는 한편 가정의
취사용 등유사용을 한달 20리터로 제한하는 등유배급제실시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또 가정및 업무용을 중심으로 하루평균 2시간씩 제한송전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