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양국은 10일 제네바에서 열린 미/이라크 외상회담이 구체적인
성과없이 결렬된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이상옥 외무장관과 나카야마 다로 외상은 이날상오 시내 프라자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페르시아만 사태를 논의, 이같이 밝히는 한편 미/이라크 양측이
마지막까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희망했다.
양국 장관은 특히 이라크정부가 유엔안보리의 모든 결의를 이행하여
스스로의 의사로 쿠웨이트로부터 전면 철수결단을 내려줄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