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외교부 제1 부부장 강석주는 최근 민족공동의 이익을 수호하고
조국통일을 실현하는데 유리한 국제적 환경조성을 위해 국제무대에서
남북한이 상호협력할 것을 한국측에 호소했다고 중국관영 북경방송이 8일
보도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강은 최근 발간된 노동당의 정치이론지 ''근로자''에
기고한 글에서 "한반도 문제는 역사적으로 국제관계와 밀접히 연관돼
있으며 한반도분단은 우리 민족의 의지와 염원에 의해 조성된것이 아니라
국제관계에 의해 이루어진 것 "이라고 강조하면서 그같이 호소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그는 이어 남북한이 대외관계를 어떻게 발전시키는가 하는 것이
"통일문제를 해결하는데서 커다란 의의를 갖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이 방송은 덧붙였으나 더 이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