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공사는 주택건설업체들이 주공발주공사를 기피, 유찰건수가
최근 크게 늘어남에 따라 자재운반비를 인상하는등 공사비를 인상
조정키로 했다.
9일 주공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주공이 실시한 아파트건축
하도급 공사입찰 건수 1백65건 7만1천9백13 가구 가운데 25%에
달하는 35건 1만7천7백3가구에 대한 입찰이 유찰되는등 업체들의
주공공사 기피현상이 만연되고 있어 공사비 현실화가 불가피
하다는 것.
지난 88년의 경우 유찰건수가 1건 2백가구, 89년 3건 9백96가구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의 경우에는 유찰 건수가 급증했다.
주공은 업체들이 주공공사를 기피하는 이유로 수도권 5개신도시
건설 지하철추가 건설등 유례없는 건설경기 호황으로 가능공및
자재확보가 어려운데다가 정부 노임단가와 시중노임단가간의
격차가 심해 채산성이 없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또 주공이 주로 공급하는 7-12평형은 민간건설업체들이 주로
공급하는 중대형아파트에 비해 인건비지출이 많은 것도 기피
이유의 하나로 보고있다.
이에대한 대책으로 주공은 특히 지방중소도시의 자재운반비등
전체공사비에서 제잡 비용의 비율을 상향조정하고 비용의 비율을
상향조정하고 정부의 대량구매단가의 적용을 받는 주요 건자재값을
시중거래가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택전문가들은 그러나 이렇게 될 경우 주로 무주택서민을 대상으로
하고있는 주공아파트가격이 상당폭 오를수 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
하고 있다.
한편 한국주택사업협회의 1백17개 주택건설지정업체들은 지난4일
지난해 인건비 건자재값등이 너무 올라 정부공사단가로는 주공
하도급 공사를 맡을수 없다며 노임단가등 정부공사단가를 현실화
할것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작성, 건설부등에 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