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후 도시키 일본총리가 9,10일 이틀간 우리나라를 방문하기 위해
9일 상오 특별기편으로 내한한다.
가이후총리는 9일 하오 청와대에서 노태우대통령과 제 1차 한일정상
회담을 갖고 지문날인철폐, 교원/지방자치단체공무원 채용등 재일한국인의
지위개선문제를 마무리짓는한편 급변하는 한반도 주변정세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가이후총리는 이자리에서 일/북한 국교정상화회담과 관련, <>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핵안전조치 협정을 체결하는것이 관계개선의
전체가된다는 점과 <> 남북대화의 추진상황을 지켜 보면서 북한과의
회담에 임할 것이라는 점등 일본측의 기본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후총리는 이어 노재봉 국무총리서기를 면담, 양국관계 심화
발전을 위한 행정부차원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가이후총리는 10일 상오 청와대에서 노대통령과 두번째 정상회담을
가지며 이어 파고다공원을 방문, 불행했던 한일과거사에대해
유감을 표명할 예정이며 하오에는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방한성과를 설명한뒤 하오 7시 이한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