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조선산업은 세계적인 조선경기호황으로 수주와 건조면에서
지금까지 국내조선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7일 한국조선공업협회(회장 최관식)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조선소가
수주한 양은 4백94만2천3백32톤 34억달러를 수주했던 지난 89년보다
42.4%와 18%가 각각 늘어난 양이다.
그러나 세계조선경기는 페만사태의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관망세를 보여 국내조선소들은 지난 9월이후 한척의 수출선수주도
못했다.
한편 지난해 건조량도 총 3백57만2천6백99톤 25억9천4백만달러로
전년대비 22.1%, 68%가 늘어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지난89년에는 2백92만5천5백28톤 18억4천2백만달러였다.
이같이 건조량이 크게 늘어난것은 지난해초에 현대중공업에서
한달정도 노사분규가 있었을뿐 기타조선소에서는 별다른
조업중단이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건조금액이 크게 늘어난것은 비싼 가격으로 수주한
배들을 건조한데 따른것이다.
수주잔량은 총7백26만5천1백42톤으로 전년대비 23.3%가 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