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페만지역의 전쟁 발발가능성에 대비, 유엔안보리가 정한
이라크군의 철수시한인 오는 15일 이전에 우선 이라크의 잔류교민
1백16명 (쿠웨이트 교민 9명포함)에 대해 제3국으로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7일 외무부가 발표했다.
*** 인접교민 6천명도 자진철수 권유 ***
정부는 또 전쟁 피해위험이 있는 사우디, 바레인, 요르단, 카타르,
아랍에미레이트연합등 페만 인접국에 주재하고 있는 우리 공관에도
훈령을 내려 이 지역에 체류중인 6천여명에 대해서도 자진 철수토록
권유하는 한편 이들에 대한 안전대책을 강구토록 지시했다.
외무부 당국자는 이날 "오는 15일 전쟁이 발발할 경우 사우디를 비롯한
인접국 주재 우리 교민들을 긴급 대피시킬 수 있는 비상철수방안도 검토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이라크주재 한국대사관에 대해서는 바그다드주재
우방국 대사관의 동향과 현지 정세판단에 따라 철수 여부를 본국에
건의토록 조치했다.
정부는 이에 앞서 지난6일 사우디 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페만지역
6개국 공관장 회의를 갖고 페만사태의 전망과 교민안전및 보호대책을
협의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