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페르시안만사태의 전쟁발발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유엔안
보리가 정한 이라크군의 철수시한인 오는 15일이전에 이라크주재
한국교민 1백여명을 모두 대피시키기로 했다.
외무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7일 "아직 공식적으로 이라크주재 교민에 대한
대피령을 내린바 없으나 현지공관을 중심으로 대피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밝히면서 "그러나 이라크와 쿠웨이트의 인접국 교민들에 대해서는
각 공관 중심으로 대비책을 강구하되 본격적인 철수는 15일이후의 상황을
지켜본뒤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유엔의 결정과 미국측의 요청에 따라 오는 2월초에
2백명 규모의 군의료진을 사우디에 파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군의료진 파견과 관련 "군의료진은 유엔의 결정에 의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전제한뒤 "전쟁이 발발하더라도
전투병력은 파견하지 않겠다는 것이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오는 24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에 군의료진파견동의안을
제출 하는 문제와 관련 "정부 일각에서는 군의료진 파견에 따른 국민감정을
고려해 국방부보다는 외무부에서 동의안을 제출하는 형식을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군의료진 파견은
군인의 이동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국방부 명의로 동의안이 제출돼야
한다는데 대체적인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