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만에 지방자치제가 부활되는 금년 정국은 년초부터 전국적으로
선거열기가 고조되기 시작하고 오는 3월의 지방의회선거를 계기로
정계재편 움직임도 활발하게 전개되는 한편 다방면의 남북대화가
추진되는 가운데 남북정상회담의 전기가 이루어지는등 대내외적으로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노태우대통령은 지난해 12월 고르바초프소련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에서의 무력불사용 원칙에 합의한데 이어
남북화해와 통일기반을 확고하게 구축하기 위해 노재봉총리,
최호중통일원장관, 박철언체육청소년부장관을 주축으로 활발한
남북대화와 교류및 협력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칠 방침이며 년내
남북정상회담과 한.중수교를 적극 모색하게 될것으로 보인다.
노대통령은 또 오는 1월 9.10일 가이후 도시키(해부준수)일본
총리의 방한에 이어 4월께 고르바초프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군축방안등 일련의 적극적인
남북화해정책을 추진할 계획인데 오는 2월25일에는 제4차 남북고위급
회담이, 4월말에는 남북한 정치인들이 회동하는 국제의회연맹(IPU)
총회가 각각 평양 에서 열리기로 돼있어 남북정상회담의 분위기
조성을 위한 활발한 접촉이 가능할것 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내정분야에선 오는 3월께로 예정돼 있는 지자제선거를 앞두고
선거열기가 연초부터 달아오르면서 각종 정치쟁점을 둘러싼 여야의
첨예한 공방전이 전개되는등 정치권이 적지않은 진통을 격게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는 1월24일부터 2월13일까지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국가보안법,
안기부법등 각종 개혁입법의 개폐와 국회법과 국회의원선거법의
개정문제를 매듭지을 예정이나 각종 쟁점법안들에 대한 견해차가
커 여야간 마찰이 불가피할것 같다.
여야는 또 이번 지방의회선거가 92년초의 총선을 포함,
차기대권의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고 조기에 총력선거
체제를 구축, 광역및 기초의회선거에 임할 것으로 보이는데
빠르면 1월말 늦어도 2월중순까지 여야 모두가 광역의회후보의
공천문제를 매듭짓고 임시국회가 끝나는대로 선거체제를
본격 가동할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자제선거가 불법.타락양상으로 진행되면 정치불신이
증폭되면서 정치권의 물갈이론및 세대교체론의 대두
<>야권통합운동및 신당창당의 추진등 정계재편 움직임 <>내각제
개헌문제의 재론등으로 정치권이 심한 몸살을 앓게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금년 하반기에 들어서면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측이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구축하기위해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태준 이종찬 이축구 이한동의원등 민정계
중진들이 이를 견제하고 노대통령 역시 권력누수현상의 방지에 신경을
쓸것으로 보여 여권내부의 권력투쟁이 가열될 공산도 없지않다.
야권의 경우 평민당이 지자제선거에서 지역적 한계를 극복,
전국적인 기반을 구축할것인지 여부와 민주당및 진보정당들의
지방의회진출 양상등에 따라 야권통합과 차기 대권주자 선정
문제등이 구체화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